Logedmember 0
Total 157articles, 1/8page

   name
  度依지현(2011-04-28 07:56:06, Hit : 390,) 
   homepage
 http://bkwangsa.com
   subject
 불기2555년 부처님오신날 종정예하 봉축 법어

불기2555년 부처님오신날 종정예하 봉축 법어        
                        




  





      ■불기2555년 부처님오신날 종정예하 봉축 법어/조계종 종정 도림 법전대종사■

      “모든 중생은 아름다운 불성佛性을 지닌 미완未完의 여래如來입니다.”


      불기 2555(2011)년 부처님오신날(5월 10일)을 맞아
      종정예하 도림법전대종사께서 법어를 내리셨습니다.

      (봉축법어)
      시방법계(十方法界) 모든 곳을 찾아보아도
      부처님이 이 세상에 오신 모습을 볼 수가 없습니다.
      오고 감이 없는 진불(眞佛)은 형상과 자취가 없고
      생멸(生滅)이 없이 온 누리에 변재(遍在)하여 있습니다.

      실상(實相)은 텅 비고 고요하여 볼 수가 없지만
      한 티끌 한 빛깔 속에 불멸의 본체는 드러나 있으며
      여러분이 듣고 보는 이 자리를 떠나지 않고
      고금(古今)이 없고 시종(始終)이 없는 묘용(妙用)을 나투고 있습니다.

      모든 중생은 고요하고 평화로운 법신(法身)을 갖추어 있고
      아름다운 불성(佛性)을 지닌 미완(未完)의 여래(如來)입니다.
      자성(自性) 밖에 진리가 없고 부처가 따로 없으니
      찾으면 잃게 되고 구하면 멀어집니다.

      마음은 부처를 빚어내는 진리의 원천이요.
      번뇌는 중생과 부처를 분별하는 근본입니다.
      중생의 마음 마음이 부처의 마음 아님이 없고
      일진(一塵)  일색(一色)이 불국토 아님이 없으니

      여러분 곁에 있는 분이 여래(如來)의 덕성(德性)을 갖춘 미륵彌勒의 현신이요.
      날마다 만나는 사람이 자비와 나눔을 지닌 문수(文殊)와 보현(普賢)입니다.
      무진 번뇌 속에 천년(千年)의 어둠을 제거하는 광명이 있고
      미혹가운데 만년(萬年)의 어리석음을 없애는 기용(機用)이 있습니다.

      지나가는 바람이 얽매임의 틀을 풀어 헤치고
      새들이 나무에 앉아 실상(實相)을 노래하니
      보고 듣고 깨닫는 이것을 떠나서 부처가 있습니까 없습니까?
      회마(알겠는가?)

      불기 2555(2011)년 사월 초파일
      大韓佛敎曹溪宗 宗正 道林 法傳




                




no
c
subject
name
date
hit
공지   ▒신묘장구대다라니 영험담▒  지현  2004/02/27 1520
 156   죽음에 초연한 자세도 삶의 한 부분  度依 2015/09/11 123
 155   업은 짓는 대로 받는다  度依 2015/08/27 125
 154   연기법(의존적 발생의 법)붓다다사 빅쿠 법문  度依지현 2011/08/07 411
 153   장엄염불  度依지현 2011/08/07 399
    불기2555년 부처님오신날 종정예하 봉축 법어  度依지현 2011/04/28 390
 151   아버지의 등을 밀며  度依지현 2011/02/01 474
 150   행복한 미소로 추위 잘이기시길  度依지현 2011/01/16 472
 149   생활 속의 지장기도  지현 2010/06/02 598
 148   생활속의 지장기도  지현 2010/03/23 630
 147   파도를 모르는 바다처럼 생각 버리고 오직 할 뿐  지현 2010/03/22 571
 146   지상법문 - 약천사 회주 혜인 스님법문  지현 2009/07/19 705
 145   마음공부가 절실히 요청된다.  지현 2009/07/18 642
 144   혜수선사  지현 2009/06/26 756
 143   옴마니반메훔  지현 2007/05/10 960
 142   동지의 현대적 의미  지현 2006/12/22 760
 141   죽음이라는 것은  지현 2006/12/14 740
 140   애욕의 흐름을 끊어 건너라  지현 2006/12/08 675
 139   전생에과녁을 세우지않았다면  지현 2006/12/05 681
 138   신묘장구대다라니의 공덕  지현 2006/04/15 903

1 [2][3][4][5][6][7][8]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FEVERISH MEMBERSHIP™